위맥공제보험연구소, 2018년 일본 소액단기보험 시장 심층분석
상태바
위맥공제보험연구소, 2018년 일본 소액단기보험 시장 심층분석
  • 한국공제신문
  • 승인 2019.11.04 0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험사 100개, 수입보험료 1천억엔 시대 개막
소액단기보험시장 성장세 속에서도 회사별로 명암 엇갈려
적자 회사들은 전년대비 손실 폭 더 커져…

주식회사 위맥공제보험연구소는 지난 10월 25일 일본 소액단기보험 협회의 발표와 위맥공제보험연구소가 자체 집계한 자료를 바탕으로 ‘100개사, 수입보험료 1,000억엔’ 시대를 맞이한 ‘일본 소액단기보험시장’을 심층 분석했다고 밝혔다.

위맥공제보험연구소는 2017년부터 2018년까지의 일본 소액단기보험사 중 유의미한 실적을 발표한 69개사의 매출액과 세후이익 현황을 분석했다

분석결과, 2018년도에 흑자를 시현한 회사는 69개사 중 52개사이며, 전년도 대비 2개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고 적자를 기록한 회사는 17개사로 전년 대비 2개사 감소했다.

2018년도 69개사의 매출 총액은 810억엔으로, 전년 대비 약 14.1% 증가했다.

2018년도에 흑자를 시현한 52개 회사들의 매출 총액은 738억엔으로, 평균매출액은 14.2억엔으로 분석됐다. 이에 반하여 적자를 낸 회사들의 매출 총액은 72억엔이며 평균매출액은 4.2억엔으로 분석됐다.

2018년도 흑자를 시현한 52개사의 당기순이익 총액은 33.3억엔으로 전년 대비 2.0% 증가했고, 매출액 당기순이익률은 6.2%로 전년 대비 0.2%P 감소된 것으로 분석되었다. 적자를 기록한 회사들의 2018년도 매출액 당기순손실률은 17.0%로 전년도 대비 5.8%P 더 악화된 것으로 조사됐다.

위맥공제보험연구소 이영 연구원(02-563-1137)은 “이번 연구를 통해, 일본 소액단기보험사들의 매출과 수익현황을 분석했다는 점에서 커다란 의미가 있다”고 밝혔고, “소액단기보험에 관한 정보를 필요로 하는 단체나 개인의 요청이 있을 경우 기꺼이 자료를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